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81 세계의 기적∙고도경제성장

5-4 경제대국∙일본의 역사적 사명  81 세계의 기적∙고도경제성장
[ 고도경제성장 ]
일본의 경제는 1960년 경부터 거의 10년간 연평균 10%라고 하는, 세계역사에서도 거의 찾을 수 없는 기적이라 불려지는 성장을 지속하였다. (고도경제성장) 1968년에는 국민총생산(GNP)이 자유주의 진영에서 미국 다음 가는 세계 제2위가 되었다. 소니와 혼다, 도요타 등의 세계적인 기업이 성장하였다. 중소공장의 현장에 있는 헤아릴 수 없는 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노력과 발명의 축적도 산업 발전에 지대한 역할을 하였다.
또한 고속도로망과 신칸센(新幹線)이 정비되고, 서민 생활에도 전화제품(電化製品, 역주: 전기제품)과 자동차가 보급되었다. 농촌도 풍요로워지고, 쌀은 과잉 생산이 되어 경지 면적을 줄이는 정책이 취해질 정도가 되었다. 세계에 있어서의 일본의 지위도 향상되어, 1964(쇼와 39)년에는 도쿄올림픽이, 1970년에는 오사카(大阪)에서 만국박람회가 열렸다. 이러한 것들은 아시아에서 처음으로 개최된 것이었다.

[ 고도성장 후의 사회와 경제 ]
1960년대 후반부터 공장의 연기와 배수(排水)와 같은 산업폐기물에 의한 공해가 문제가 되었다. 미나마타병(水俣病)이나 욧카이치(四日市) 천식 등의 공해병, 자동차의 배기가스에 의한 대기오염, 가정에서 쓰는 세제에 의한 하천의 오염 등의 해결이 요구되었다. 이에 대해 1971년 환경청이 설치되고 공해방지 대책이 취해져서 상황은 개선되어 갔다.

1970년대에 들어서서 중동의 산유국이 석유 수출을 규제하였기 때문에, 이 지역의 석유에 에너지원을 의존하는 일본 경제는 두 번에 걸쳐 심각한 타격을 받았다. (석유위기) 그러나 이로 인해 전기제품의 소비 전력을 극도로 줄이는 등의 에너지 절약 기술이 발달하여 일본 경제는 오히려 강해지고 그 후의 발전의 기초가 되었다.

[ 외교 관계의 진전 ]
1965년, 일본은 한국과 일한기본조약을 맺어 국교를 정상화하고 유상 2억 달러, 무상 3억 달러의 경제 협력을 약속했다.

미국의 시정하에 있던 오키나와에서는 조국 복귀 운동이 활발해졌다. 사토 에이사쿠(佐藤榮作) 내각은 비핵 3원칙(*1)을 표명하고 핵병기 없이 기지를 유지한다는 조건으로 오키나와 반환에 대한 동의를 미국으로부터 얻어내, 1972(쇼와 47)년 5월 오키나와 본토 복귀가 실현되었다.

1970년대가 되자, 미국의 닉슨 대통령은 북베트남을 지원하는 소련에 대한 견제로 중화인 민공화국에 접근하여 양국 관계는 정상화를 향했다. 그에 이어 1972년 9월, 다나카 가쿠에이(田中角榮) 수상이 방중(訪中)하여 일중공동성명에 조인함으로써 양국의 국교가 수립되었다. 그러나 그로 인해 대만의 중화민국과의 국교는 단절되었다. 그 후 1978년에는 일중평화 우호조약이 맺어졌다.

(*1) 핵병기를 「보유하지 않고」「만들지 않고」「반입하지 않고」의 3가지. 사진: 일중 국교 정상화 오른쪽부터 다나카 가쿠에이 수상, 마오쩌둥, 저우언라이(周恩來).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