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62 제1차 세계대전

5-1 제1차 세계대전 시대  62 제1차 세계대전
[ 제1차 세계대전의 시작 ]
일노전쟁 후, 러시아는 동아시아에서의 남하정책을 포기하고 다시 유럽으로의 진출을 시도하였다. 이로 인해 유럽의 정세는 긴박해졌다. 독일은 이미 오스트리아, 이탈리아와 삼국동맹(三國同盟)을 맺고 있었지만 강력한 해군력을 확대하여 해외 발전에 노력하였다. 이를 우려한 영국은 프랑스, 러시아에 접근해 1907년 삼국협상(三國協商)을 성립하고 독일을 포위하였다. 유럽의 각국이 양 진영의 어느 한쪽과 동맹관계를 맺으면서 긴장이 고조되었다.

이 당시 발칸반도에서는 민족의 독립을 지향하는 운동이 고조되었다. 이 지역에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열강은 독립운동을 이용하여 세력을 확대하려 하였다. 이 때문에 발칸반도는 「유럽의 화약고」라고 불리며 일촉즉발의 긴장 상태가 계속되고 있었다. 러시아는 세르비 아 등의 슬라브 민족을 지원하고 오스트리아와 대립하고 있었다.

1914년 오스트리아 황태자 부부가 보스니아 사라예보에서 친러적인 세르비아의 한 청년에게 암살된 사건(사라예보 사건)을 계기로 삼국협상 측과 삼국동맹 측이 연이어 참전하여 제1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었다.

[ 일본의 참전과 21개조 요구 ]
일영동맹을 맺고 있던 일본은 삼국협상(三國協商) 쪽에 붙어서 참전해 독일에 선전포고했다. 일본은 독일의 조차지(租借地)였던 중국 산둥반도(山東半島)의 칭다오(靑島)와 태평양의 적도 이북의 섬들을 점령했다. 또한 독일 잠수함이 적국의 협상측 상선을 사전 경고 없이 무제한으로 공격하는 작전을 개시하자, 일본은 구축함대를 지중해에 파견했다.

한편 중국은 일본군이 칭다오에서 철퇴할 것을 요구해 왔다. 그에 대해 일본은 1915년 독일이 가지고 있던 산둥성 권익의 인계, 관동주(關東州)의 조차 기한 연장 등을 중국에 요구했다. 중국측은 열강의 개입을 기대하며, 일본인 고문 수용 등 비밀이었던 요구 사항(희망 조항) 내용을 국내외에 알리고, 「21개조 요구」라고 명명했다. 영국과 미국은 일본에 항의했지만, 일본은 최후 통고를 하고 희망 조항을 제외하고 받아들이게 했기 때문에 중국 국내의 반일 여론은 고조되었다.

<21개조 요구(일부 요약)>
1 중국 정부는 독일이 산둥성에 대해 가지고 있던 일체의 권리를 일본에 양도할 것.
1 일본의 뤼순(旅順), 다롄(大連) 조차 기한, 남만주철도 조차 기한을 99년 연장할 것.
1 중국 정부는 남만주 및 동부 내몽골의 광산 채굴권을 일본에 줄 것.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