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48 메이지 유신의 시작

4-2 메이지유신 (明治維新)  48 메이지 유신의 시작
[ 보신전쟁(戊辰戰爭)과 구(舊)막부군의 멸망 ]
천황 밑에 만들어진 신정부의 지도자로 임명된 것은 도막파의 구게(公家)와 무사들이었다. 도쿠가와 요시노부(德川慶喜)는 여기에 참가하지 못하고 신정부에 영지의 반환을 명받았다. 구막부군(舊幕府軍)은 이 명령에 분격하여 1868년 1월 교토의 도바∙후시미(鳥羽∙伏見)에서 삿초 양 번을 주체로 하는 신정부군에게 싸움을 걸었지만 패하였다(도바∙후시미의 싸움).

사이고 다카모리(西鄕隆盛)는 신정부군을 이끌고 구막부군을 추격하여 양 군의 싸움은 전국적인 내전으로 발전하였다. 신정부군은 천황의 군대를 나타내는 니시키노미하타(錦의 御旗, 역주: 붉은 비단에 해와 달을 금은으로 수놓거나 그린 깃발로 가마쿠라시대 경부터 관군의 표장으로 이용)를 선두에 내걸고, 관군(조정군[朝廷軍])으로서의 권위를 배경으로 유리하게 싸움을 진행시켜 에도를 점령하였다. 이 때 신정부군의 사이고 다카모리와 막부 측의 가쓰 카이슈(勝海舟)가 서로 이야기를 해 에도성을 무혈 개성(無血開城)하였다.

내전은 그 후 동북에까지 이르러 아이즈번(會津藩)에서는 16-17세의 소년 19 명이 자인(自刃, 역주: 칼로 자결함)하는 뱟코타이(白虎隊)의 비극을 낳았다. 다음해 5월 막부 측의 최후 거점이었던 홋카이도∙하코다테의 고료카쿠(五稜郭)가 신정부의 손에 떨어져 구막부군 은 멸망하였다. 이 1년 반에 이르는 내전을 보신전쟁(戊辰戰錚)이라 한다.

[ 근대국가 건설의 기본 방침 ]
왕정복고의 대호령 가운데에는 옛것을 새롭게 하여 모든 것을 새로이 시작하는 것을 의미하 는 「이것은 새로운 것이다」라는 말이 인용되었다. 여기에서 막부 말에서 메이지 초기에 이르는 일련의 변혁을 메이지유신(明治維新)이라 부른다.

1868년 3월 메이지 천황(天皇)은 구게(公家)와 다이묘(大名)를 이끌고 새로운 나라 만들기의 대방침을 밝힌 5개조의 서문(五個條의 御誓文)을 발하였다. 여기에서는 회의를 열어 여론을 바 탕으로 정치를 행하는 것과 언론활동을 활성화하는 것 등이 제창되었다. 이에 따라, 일 본이 서양의 문명을 받아 들여 근대적인 입헌국가로 발전해 나가는 길이 열렸다.

같은 해 9월 원호를 메이지(明治)로 개원(改元)하고, 이후 한 명의 천황에게 하나의 원호를 사용하는 일세일원(一世一元)의 제도를 제정하였다. 또한 에도(江戶)는 도쿄(東京)로 개칭되어 메이지 천황은 교토에서 도쿄로 거처를 옮기고, 이듬해에 도쿄는 새로운 수도가 되었다. 이렇게 해서 도쿄는 근대 일본의 정치 중심지가 되었다.

<5개조의 서문(五箇條의 御誓文)>
一. 널리 회의를 시행하여 나라의 모든 중요 사항은 공론(公論)으로서 결정할 것
一. 상하 마음을 하나로 하여 활발히 나라의 정치를 행할 것
一. 문무백관에서 서민에 이르기까지 하고자 하는 바를 이루어, 사람들로 하여금 불만이 없도록 할 것
一. 구래의 누습(陋習)을 타파하고 세상의 법도를 따를 것
一. 지식을 세계에서 구하고 황도(皇道)의 기초를 진작시킬 것

(『법률전서』에서)
-회의를 열어 모두의 의견을 널리 취합하여, 모든 정치는 여론에 따라 결정해야 한다.
-신분의 차이를 초월하여 모두의 마음을 하나로 모아, 나라를 다스리는 정책을 확실하게 추진해야 한다.
-구게(公家)와 무가(武家)는 하나가 되어, 일반 서민이라도 그 희망을 이루게 하여 사람들 의 마음이 식상하여 불만을 갖지 않도록 할 필요가 있다.
-예로부터의 나쁜 습관은 버리고 세계에 통용되는 바른 도리에 따라야 한다.
-지식을 널리 세계에서 구하고, 천황이 나라를 다스리는 사업의 기초를 크게 분기시켜야 한다.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