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역사의 명장면) 일본해해전

4-3 입헌 국가(立憲國家)의 출발  (역사의 명장면) 일본해해전
[ 발틱함대 육박하다 ]
1904(메이지 37)년 10월, 러시아황제는 일노전쟁의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 유럽에 있던 발틱함대의 총력을 일본을 향해 출발시켰다. 7개월 이상에 걸친 인도양에서 동지나해에 이르는 대장거(大壯擧)였다.

일본해군의 연합함대를 이끄는 도고 헤이하치로(東鄕平八郞) 사령장관(司令長官)은 1905(메이지 38)년 5월 26일까지 쓰시마해협에 전함대를 집결시켰다. 러시아측이 먼길의 항해에 따른 피로가 극심했던데 대해, 이 사이 일본해군은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포격의 맹훈련을 쌓아 명중률을 높이고 있었다.

다음날 5월 27일 미명에 「적함 발견!」이라는 통보로 연합함대는 출동하여, 오후 두 시 경에 약 40척의 일본함대는 러시아함대와 조우하였다. 「적함 발견이라는 경보를 접하고 연합함대는 즉시 출동, 이를 격멸하고자 한다」라는 무전을 도쿄에 타전할 때, 작전참모 아키야마 사네유키(秋山眞之)는 여기에 「오늘 날씨는 맑고 화창하지만 파도는 높다」라는 한 행을 덧붙였다.

[ 일본의 대승리 ]
38척의 러시아 대함대가 2열로 일본해(日本海, 역주: 동해)를 북상해 왔다. 일본 전함대는 6000미터까지 접근한 시점에서 왼쪽으로 크게 회전해 적의 진로를 막아섰다. 일본함대는 러시아의 사령장관이 타는 기함(旗艦) 스와로프를 비롯한 선두를 가는 전함에 집중 포격을 가하였다.

승부는 40분으로 결정났다. 기함 스와로프는 불기둥을 뿜고 사령탑은 날아갔다. 계속해서 4척의 전함이 격침되었다. 러시아의 사령장관은 부상당하여 후에 항복하였다.

이 해전을 일본의 승리로 이끈 것은 포격의 명중률이 좋았던 것과, 기사(技師)인 시모세 마사치카가 발명한 고성능 화약에 있다고 일컬어지고 있다.

저녁 무렵에서 다음날에 걸쳐 일본은 추격전에 들어가 이틀간에 걸쳐 완벽한 승리를 얻었다. 38척의 러시아함대 가운데, 격침 16척, 포획 6척, 도망 후에 억류된 것 6척, 간신히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항으로 도망쳐 들어간 배는 3척 뿐이었다. 한편 일본측은 수뢰정(水雷艇) 3 척이 침몰했을 뿐이었다. 세계 해전사상에 이정도로 완전한 승리를 거둔 예는 없었다.

또한 마찬가지로 일노전쟁에서 활약한 육군대장 노기 마레스케(乃木希典)는, 전후(戰後), 패배한 러시아 장군의 구명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메이지의 일본에도 패자에게 인정을 베푼다고 하는 무사도(武士道)는 살아 있던 것이다.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