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읽기 칼럼] 한반도와 일본

4-3 입헌 국가(立憲國家)의 출발  [읽기 칼럼] 한반도와 일본
[ 일본의 독립과 한반도 ]
동아시아의 지도를 살펴보자. 일본은 유라시아 대륙에서 조금 떨어져 바다에 떠 있는 섬나라이다. 이 일본을 향해 대륙으로부터 팔이 하나 있는 것처럼 한반도가 튀어나와 있다. 이와 같은 양국의 지리적 관계는 오랜 역사상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고래로 한반도로부터는 중국 등의 선진 문물이 일본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동시에 일본의 안전을 위협하는 세력이 한반도에 미친 적도 있었다. 일본은 중국과 한반도의 동향에 주의를 기울여야만 했다. 일본이 고대 율령 국가를 형성한 것도 동아시아 속에서 자립하기 위한 것이었다.

가마쿠라(鎌倉) 시대에 원구(元寇 역주: 일본에 침략한 원)의 거점이 된 것도 한반도였다. 반대로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가 한반도에 대군을 보낸 적도 있었다. 에도(江戶) 시대에는 쓰시마번(對馬藩)을 통해 도쿠가와 막부와 조선의 양호한 관계가 계속되었다.

[ 조선의 근대화와 일본 ]
메이지 신정부는 정권 수립 후, 곧 조선과 국교를 맺고자 했다. 그러나 중국의 청조에 조공을 하고 있던 조선은 외교 관계를 맺을 것을 거절했다. 조선을 개국시킨 1876(메이지9)년의 일조수호조규(日朝修好條規)는 그 제1조에서 「조선국은 자주국」임을 표명했다. 이는 청조의 영향으로부터 조선을 분리하고자 하는 의도였다.

청조 이상으로 위협적인 대국은, 부동항을 찾아 동아시아에 눈을 돌리기 시작한 러시아였다. 러시아는 1891년 시베리아 철도 건설에 착수하였고, 그 위협은 물밀듯이 닥쳐왔다. 한반도가 동방으로 영토를 확대해 나가고 있는 러시아의 지배에 들어가면 일본을 공격하기에 알맞은 기지가 되므로, 섬나라 일본은 자국의 방위가 어려워질 거라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일본은 조선이 개국한 후, 근대화를 시작한 조선의 군제 개혁을 도왔다. 조선에서도 시찰단이 찾아와서 메이지유신(明治維新)의 성과를 배우고자 했다. 조선이 다른 나라에 침범되지 않는 것은 일본의 안전 보장을 위해서도 중요했다.

[ 조선을 둘러싼 일청(日淸) 대립 ]
한편 청(淸)은 동아시아 정세를 다른 시각으로 파악하고 있었다. 1879년, 오랫동안 청에도 조공을 해 온 류큐(琉球, 역주: 지금의 오키나와)가 오키나와현(沖繩縣)이 되어 일본 영토로 편입된 것은 청조에게 큰 충격이었다. 그 후 청불(淸佛)전쟁에서 패하자, 또 하나의 조공국 베트남이 프랑스 지배 아래 들어갔다. 조공국이 잇따라 줄어드는 것은 황제의 덕의 쇠잔을 의미하며, 중국을 중심으로 하는 동아시아의 질서가 붕괴되는 위기를 나타내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청은 마지막 유력한 조공국인 조선만은 잃지 않고자, 일본을 적으로 간주하게 되었다. 일본이 일청∙일노라는 두 개의 전쟁을 하게 된 배경에는 이와 같은 동아시아의 국제 관계가 있었다.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