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五十餘(오십여)處女(처녀)를 誘引(유인). 수양녀를 한다고 백지위임장을 받아서 범죄감행. [동아일보 1939년 3월 28일 제2면]

 Category : 【 동아일보 】 Tag : 위안부
동아일보_1939년3월28일五十餘(오십여)處女(처녀)를 誘引(유인) 北支(북시),滿洲(만주)에 大部隊(대부대)를 賣喫(매끽)
 收養女(수양녀)를 한다고 白紙委任狀(백지위임장)을 받아서 犯罪敢行(범죄감행)
  第二(제이) 河允明(하윤명) 事件(사건) 擴大(확대)

얼마 전 부내 서대문서에서 유괴마부부 하윤명(河允明)사건 이상의 히유 대규모의 유괴마단(誘拐魔團)일당 5명을 일망타진하여다가 엄조를 게속중이라함은 누보한바와 같거니와 그후 동서의 게속 취조의 결과 정작 일당의 두목 천순동(千順童)(35)과 천억만(千億萬)(24)의 형제가 이미 검거선을 탈출하엿다는 의외의 사실이 탈로되어 26일 동서 김(金) 민(閔) 석부(石部)형사등은 천가형제(千家兄弟)가 탈주 잠복하엿다는 인천(仁川)모여관을 습격하여 무난히 체포하여 엄중 취조한 결과 다음과 같은 신인공노의 무진죄상(無盡罪狀)이 속속 판명되어 취조 경관을 경악케 하엿다 한다.
즉 천순동은 지금으로부터 4년 전 그의 사촌 아우 천억만외 원척의 친척형제들을 경향각지로 보내어 가난에 울고 혹은 허영에 날뛰는 시골처녀들의 부형을 찾어다니며 수양녀(收養女)로 다려다가 호의호식에 공부까지 시켯다가 후일 혼령(婚齡)에 달하면 서울부호의 메누리를 시켜주겟다는둥 혹은 조흔 곳에 취직을 시켜주겟다는등 별별 감언리설로 그럴법하게 꼬이는 동시에 수양녀로 한다는 백지위임장(白紙委任狀)과 또한 호적초본(戶籍抄本)인감증명등을 맡어 가지고 와서는 녀급 혹은 기생작부(酌婦)등에 매긱하고 아즉 년영이 어린 소녀는 하녀(下女)로 학대하다가 크면은 역시 매소부(賣笑婦)로 인육시장(人肉市場)에 넘기엇다는데 이상과 같은 교묘한 수단의 형제의 독수(毒手)에 히생된 소녀 혹은 유부녀는 현재 동서에 구출(救出)하엿다는 배금순(裴錦順)(19) 이옥희(李玉姬)(16)등 15명의 처녀외에 이미 북지(北支)와 만주(滿洲) 혹은 경성시내에 매소부로 넘긴부녀자는 지금까지 판명된 수만 35명으로 앞으로도 얼마나 판명될지 모르겟다 한다.

團長(단장)은 千家兄弟(천가형제) 西署(서서)에서 殘黨掃蕩(잔당소탕)
별항과 같은 일당의 두목 천순동은 전기와 같이 그의 친척형제외에 다수부하를 유괴편의대(誘拐便衣隊)처럼 경항각지에 파견하야 천순동이 아측 체포된지도 모르고 처녀유괴에 활약하고잇는 잔당이 적어도 10여명에 달할 것이므로 불원동서 형사대는 천순동의 자백을 조차 경향각지에 흐터진 유괴편의대의 대대적 소탕전(掃蕩戰)을 전개하야 포로(捕虜)할 것이라한다.

救出(구출)된 處女(처녀) ▲李玉順 이옥순(17) ▲張錦花 장금화(18) ▲孫福童 손복동(16) ▲卞順吉 변순길(15) ▲郭順姬 곽순희(17) ▲全玉姬 전옥희(16) ▲南順童 남순동(20) ▲方順姬 방순희(16) (사진은 유혹당한,여자의 일부 범인집에서 나온것)

處女誘引(처녀유인)의 副産(부산) 金密輸(금밀수)까지 綻露(탄로)
그리고 이번 유괴사건 적발의 부산물로 동서에서 체포취조중이던 아현정(阿峴町)250의 46박옥동(朴玉童)은 금밀수범(金密輸犯)으로 판명되어 별항과 같은 대규모의 유괴마단 사건과 아울너 금밀수사건도 취조키로 되엇다하며 지금까지 판명된 밀수금액은 500여원어치의 금괴(金塊)에 불과하나 취조여하에 의하야는 의외의 방면에 발전할는지도 모르겟다한다.
출처 : 네이버 디지털 뉴스 아카이브 동아일보 1939년 3월 28일 석간 제2면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