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46 존왕양이(尊王攘夷) 운동의 전개

4-1절 구미의 진출과 막부 말의 위기  46 존왕양이(尊王攘夷) 운동의 전개
[ 일미수호통상조약의 체결 ]
막부는 조정의 허가를 얻지 못한 채, 1858년 일미수호통상조약을 맺어 하코다테(函館), 가나가와(요코하마[橫濱]), 니가타(新瀉), 효고(兵庫縣, 고베[神戶]), 나가사키(長崎)의 5개 항구를 열었다.

그 후 일본은 외국 나라들과(*1) 위와 같은 조약을 맺었지만, 이들 조약은 일본에서의 외국인 범죄를 일본측이 재판할 수 없고(치외법권), 일본에게 수입 관세율을 자유롭게 결정할 권리 (관세자주권)가 없는 불평등조약 이었다.

(*1) 네덜란드, 러시아, 영국, 프랑스와 각각 조약을 맺었다.

[ 존왕양이 운동 ]
막부가 통상조약에 조인한 것에 대해, 조정의 의향을 무시하고 외국에 굴복했다는 비판이 들끓었다. 이것은 조정을 받드는 존왕(尊王)과 외국을 배척해야 한다는 양이(攘夷)의 요구가 연결된 존왕양이운동으로 발전해 갔다.

조약 체결을 추진한 막부의 다이로(大老, 역주: 쇼군을 보좌하는 최고의 관직) 이이 나오스 케(伊井直弼)는, 미토번(水戶藩, 이바라키현)의 전(前) 번주인(藩主, 역주: 번의 영주, 다이묘) 도쿠가와 나리아키(德川齊昭)와 조슈번(長州藩, 야마구치현) 요시다 쇼인
(吉田松陰)등의 존왕양이파 100 여명에게 극심한 탄압을 가하였다. (안세이의 대옥, 安政의 大獄) 그러나 1860년 이이 나오스케(井伊直弼)는 에도성으로 출근하는 도중에 사쿠라다몬 근처에서 안세이의 대옥에 분개한 미토번 등의 낭사(浪士, 역주: 주군을 떠나 봉록[封祿]을 잃고 떠도는 무사)들에게 암살되었다. (사쿠라다몬가이 사건[櫻田門外의 變]) 이 사건으로 막부의 권위는 더욱 실추되었다.

과거에 세키가하라의 싸움에 패하여 영지가 축소되어 있던 조슈번은 막부 비판 세력의 중심이었다. 요시다 쇼인(吉田松陰)은 쇼카 손주쿠(松下村塾)라는 사숙(私塾, 역주: 사설 교육기관)에서 제자들에게 존왕양이에 대해 강설하여 큰 감화를 불러 일으키고 있었다. 쇼인이 안세이의 대옥에서 처형되자 그 제자였던 다카스기 신사쿠(高杉晋作)와 기도 다카요시(木戶孝允, (*2) 등은 조슈번을 움직이게 되고, 일부의 구게(公家)와 연결하여 조정을 강경한 양이론으로 유도해 나갔다.

(*2) 당시에는 가쓰라 고고로(桂小五郞)라는 이름을 쓰고 있었다.

[ 양이(攘夷)의 결행 ]
조정의 양이 요구에 눌린 막부는 1863년 각 번(藩)에 양이를 행하도록 명하였다. 이에 조슈번은 시모노세키해협을 통과하는 미국 상선에 포격을 가해 양이를 결행하였다. 이듬해 영미불란(英米佛蘭, 역주: 영국, 미국, 프랑스, 네덜란드)의 4국 군함이 연합함대를 이루어 보복을 위해 왔다. 조슈번은 구미의 압도적인 화력 앞에 무참한 패배를 하였다.

막부 말에 있어서 조슈번과 어깨를 겨루는 유력한 세력은 사쓰마번(가고시마현)이었다. 1862년 에도로부터 귀국(歸國, 역주: 자신의 영지로 돌아감) 길에 있던 사쓰마번의 행렬에 4 인의 영국인의 말이 접촉하여, 이를 무례하다고 해서 수행 무사가 한 명의 영국인을 베어 죽였다(나마무기사건[生麥事件]). 이듬해 배상을 요구해 온 영국함대와 사쓰마번이 싸워 가고시마 거리는 불바다가 되었다. (사쓰에이전쟁[薩英戰爭])

외국과 전쟁을 한 삿초(薩長, 역주: 사쓰마와 조슈) 양 번의 양이파 무사들은 서양문명의 힘을 몸으로 체험하게 되었다. 그 때문에 단순한 양이론으로는 나라를 구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고 은연중에 개국론으로 전환하면서 막부비판을 더욱 강화해 나갔다.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