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スポンサーサイト

 Category : スポンサー広告 Tag :
上記の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
新しい記事を書く事で広告が消せます。

'독도는 한국 땅' 뒤집는 옛 문서 발견.

 Category : 【 독도 】 Tag :
'독도는 한국 땅'이라는 한국의 주장을 뒤집는 고지도들이 발견됐다고 교도통신이 22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의 날'을 앞두고 한˙일 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독도가 한국 영토가 아니었다는 사실을 증명해주는 한국 고지도들이 발견돼 전문가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고 전했다.

이 지도들은 한국에서 독도 문제를 연구하는 미국인 게리 리버스씨(51)가 발견, 일본 산잉신문(山陰中央新報社)에 투고했다. 그가 전달한 지도 가운데는 일본에서는 처음 소개되는 지도도 있어 전문가들이 주목하고 있다. 서울의 모 대학에서 영어교사를 하고 있는 이 미국인은 일본 정부가 다케시마를 시마네현에 편입한 1905년 이전의 한국 문서나 지도에 독도 표기가 없으며 독도의 옛날 이름이 고문헌이나 고지도에 '우산도(于山島)'로 기록돼 있다는 한국의 주장에 주목했다. 제보자는 이를 토대로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기 위해 서울대 규장각이 소장하고 있는 옛날 지도 3장을 증거 자료로 제시했다.

이 가운데 연대 미상의 한 지도에는 울릉도 동쪽에 그려져 있는 작은 섬을 이른바 '우산도'라고 적힌 글 밑에 '해장죽전(海長竹田)'이란 말이 쓰여 있다. 제보자는 '해장(海長)'은 대나무 종류를 가리킨 것으로 보이며 '우산도'는 대나무가 자라지 않는 불모의 바위 덩어리인 독도는 아니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1834년 제작된 지도에 표시된 거리를 판단하는 눈금에 주목했다. '우산도'를 나타내는 '우산(于山)'은 울릉도에서 4㎞ 떨어진 섬으로 독도가 아니고 울릉도 부속섬 죽서(竹嶼)는 것이 그의 주장.

일본의 한 독도 전문가는 "한국 거주자만이 조사할 수 있는 새로운 사실이 발견된 것"이라며 "특히 '해장죽전'이라고 적힌 지도는 '우산'이 독도가 아니라는 사실을 증명해 주는 귀중한 증거"라고 평했다. 제보자는 '다케시마의 날' 조례 제정을 계기로 한국 내 반일 감정이 높아졌던 일에 의문을 품고 이 문제를 연구했다고 말했다.
출처 : 뉴시스 2007년 2월 22일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

上記広告は1ヶ月以上更新のないブログに表示されています。新しい記事を書くことで広告を消せま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