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우리 청소년들이 왜곡된 역사 평가를 배우고 있다고 생각하면 정말 전율하지 않을 수 없다” [박근혜 대통령]

 Category : 【 전재 기사 】 Tag :

박근혜

한나라당 박근혜 전 대표는 26일 “우리 청소년들이 왜곡된 역사 평가를 배우고 있다고 생각하면 정말 전율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측근인 안병훈 전 선대위원장이 주도하고 있는 교과서포럼 주최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대안교과서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같이 밝히고 “분단을 남한 책임이라 한다든지, 6.25가 북한의 책임이 아니라 양비론적으로 쓴 책으로 역사를 배운다면 학생들이 과연 어떤 가치관을 갖게 되겠느냐. 이것을 바로잡는 일보다 더 중요한 일이 무엇이 있겠느냐”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또 “우리는 어떤 일에 대해 후일 역사의 평가를 받게 될 것이라는 말을 많이한다”면서 “역사는 과거의 문제이면서 동시에 미래의 문제이고, 역사 교과서야말로 우리 청소년의 역사관과 국가관에 큰 영향력을 미치고 국민의 혼을 만드는 미래의 나침반”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대표는 이어 “이 책의 출판이야말로 가장 중요한 의미있고, 후일 그 자체로 또 하나의 역사로 기록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가 더욱 자랑스럽고 새로운 대한민국의 역사를 만들어가는데 이 책이 큰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대표는 “우리 대한민국이 때로는 어렵고 힘들었지만 피와 땀과 눈물로 역사상 유례없는 성취를 이뤄냈다. 그 근현대사에 대해 국민들이 정확히 알고 그것을 통해 국민통합과 결집을 이뤄낼 수 있도록 다 함께 힘을 모았으면 한다”면서 “그래야 우리가 꿈꾸는 선진국도 가능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라이트 계열인 교과서 포럼이 주도해 만든 근.현대사 대안교과서는 식민지근대화론에 근거해 일제시대를 평가하고, 박정희 전 대통령을 근대화 혁명의 리더로 재평가하는 등 논쟁적 내용을 담고있다.
출전 : 박근혜 "왜곡역사 교육 생각하면 전율" [조선일보 2008.05.26]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