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Ⅰ. '인지부조화' 를 강요하는 교과서

『광복 60년의 '사실주의'와 '교과서 바로쓰기' 운동』 시대정신[2005 봄] 통권 28호

“대한민국은 태어나서는 안 될 나라였는가.”, “대한민국에는 건국의 아버지도 없고 산업화의 주역도 없는가.”, “대한민국은 성장에 장애를 겪고 있는 나라인가.” 이러한 물음들이 광복 60주년을 맞이하고 있는 현시점에서도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는 것은 유감이다. 또 대한민국이 ‘성공’보다 ‘좌절’이 압도한 국가라고 믿어야 한다면, 황당한 일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그것이 대한민국의 엄연한 현실이다. 우리의 미래세대는 중·고등학교에서 교과서와 참고서를 통하여 대한민국이 잘못 태어났고 성장에 극심한 장애를 겪고 있는 국가라고 배우고 있다. 배울 뿐만 아니라 시험도 치고 평가도 받는다. 과연 대한민국의 ‘역사’는 잘못된 것인가. 그렇지 않다면 ‘역사쓰기’가 잘못된 것인가. 축구와 한류에서 자부심을, 기업활동에서 생동감을 느끼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유독 역사에서는 고개를 숙이고 자괴감을 가져야 하는가. 또 얼굴에는 태극무늬를 그리고 자랑스럽게 “대~한민국”을 외치면서 축구를 응원하는 청소년들이 학교의 역사시간에는 대한민국을 채찍질해야 하는 모순된 상황에 빠져야 하는가. 만일 그렇다면, 청소년들에게 감당하기 어려운, 이른바 ‘인지부조화(cognitive dissonance)’ 상황을 강요하는 일일 것이다.

우리나라에 있는 고등학교는 모두 2,700여 개이다. 그 중에 한국근현대사를 과목으로 선택하고 있는 학교는 1,711개이다. 그리고 그들 중에 금성 출판사에서 발행한 교과서를 쓰고 있는 학교가 740여 개이다. 6종의 국사교과서 가운데 최대점유율인 약 50%를 기록하고 있는 이 책은 ‘알리바이의 역사’로 일관되어있다는 비난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 건국과 산업화, 민주화를 이룬 우리의 상상력, 근면함, 창의력, 열정이 통째로 빠져있기 때문이다. 나라를 세우고 지키며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피와 땀을 흘린 우리의 자화상이 보이지 않는다. 오직 독재와 항쟁, 자본주의의 참담한 모순만이 있으며, 민중들의 눈물과 아쉬움, 회한만이 넘쳐흐르고 있다. 반대로 북한의 역사기술에서 북한에 대한 부분에는 최소한 중립적인 기술과 최대한 우호적인 서술이 묻어난다. 그 사례들을 다음 항목에서 점검해 보도록 하자.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