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일제강점기 토지수탈" "위안부 강제동원" [안병직 서울대 명예교수]

 Category : 【 동영상 】 Tag : 동영상
-------"일제강점기, 공공연한 토지수탈은 없었다."
결론적으로 말씀드리면 공공연한 토지수탈은 없었다. 그것은 저희들이 전국 각지에 남아 있는 '토지조사부'라든지 '분쟁지 자료'라든지 '지적도'라든지 그것을 10년간의 걸쳐서 대폭 검토를 했다.
당시에 조선인들은 토지소유의식이 엄청나게 발전돼 있기 때문에 '네 토지냐, 내 토지냐'에 대해서 애매하게 넘어갈 사람들이 아니었다. 그렇기 때문에 최종적으로 민사재판까지 간 토지소유관계의 재판은 단 두 건밖에 없다. 이 점을 우리가 아직 연구를 안 해 가지고 안 밝혀져서 그런데 왜 한국 사람들이 어수룩하게 분쟁지에 대해서 재판을 안 했겠냐. 재판이 된 게 단 두 건 밖에 없다는 사실을 확인해야 된다.

-------"위안부 강제동원의 증거가 하나도 없다."
위안부 문제의 초점은 위안부가 있었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고 그걸 부정하는 사람 누구도 없다. '위안부를 강제동원했냐 안 했냐' 이 문제. 위안부를 강제동원 했다는 일부 위안부 경험자의 증언은 있다. 그러나 한국이고 일본이고 객관적인 자료는 하나도 없다. 문제는 바로 거기에 있다. 위안부 강제동원의 증거가 하나도 없다. (일제 강점기 당시) 경제형편이 괜찮은 사람들은 딸을 위안부로 보내지 않았고 어려운 사람들만 보냈다, 따라서 이것은 어느 정도의 자발성도 있을 수 있다. 자발적 위안부, 그것은 객관적 역사적 사실.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