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민왕후

흔히 민비로 불린다. 본관은 여흥. 1866년에 고종의 왕후가 되었다. 1874년 고종의 친정 이후 척족 민씨 일문의 집권에 중추로서 역할하였다. 임오군란 후 잠시 실권하였다가 청의 지원으로 재집권하였다. 청일전쟁 후 친러정책을 추구하다가 1895년 10월 일본 정부의 사주를 받은 자객들에게 건청궁에서 시해되었다. 1897년 명성황후로 추존되었다.
1894년 8월 7일 윤치호는 영문 일기에서 민왕후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적었다. "그녀의 집권기에 걸쳐 그녀의 신조는 '무슨 일이 일어나도 좋다. 우리 세 사람만 안전하다면야' 였다. 세 사람은 왕과 왕후와 왕자였다. 이 지독한 이기주의는 그에 마땅한 파멸을 몰고 왔다."
(p.34)

(임오군란으로 인해) 집권세력인 민황후는 시골로 피신했으며, 흥선 대원군이 다시 집권하였다.
(p.35)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