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10]-5 해방의 세계사적 의의

제3부 나라세우기
[10] 해방은 어떻게 이루어졌나
[10]-5 해방의 세계사적 의의


이후 대한민국이 되는 한반도의 남부가 미국 헤게모니하의 세계체제로 편입된 사건의 세계사적 의의에 대해 좀 더 부연하겠습니다. 흔히들 미국 중심의 세계체제라 하면 동서냉전과 자유무역의 두 가지를 그 기둥으로 꼽습니다. 우선 세계지도를 펴놓고 봅시다. 1980년대까지 거대한 유라시아대륙의 대부분이 소련과 중국을 중심으로 한 사회주의 국제체제에 속해 있었습니다. 그 대륙의 동쪽 끝에 하나의 점과 같은 한반도의 남부가 사회주의 국제체제의 바깥에 놓인 것을 무엇으로 설명해야 합니까. 그것은 차라리 기적과 같은 일이었는지 모릅니다. 제15장에서 다루게 될 한국전쟁을 떠올리면 더욱 그렇습니다. 그 전쟁은 소련의 스탈린이 한반도의 남쪽을 자기 진영으로 끌어들이기 위한 목적에서 기획되었습니다. 그렇지만, 그 전쟁은 미국에 의해 방어되었습니다. 무엇 때문에 미국은 그들의 젊은이 3만여 명의 목숨을 희생해가며 그 전쟁에 개입했습니까. 한국을 특별히 사랑해서가 아니지요. 전 세계를 사회주의진영의 공세로부터 방어하기 위한 동서냉전에서 질 수 없었기 때문이지요. 그러니까 정부 수립 이후 지난 60년간 한국인들이 누려온 신체의 자유, 기회의 평등, 대의민주주의 등의 기초적 가치는 세계사에서 그러한 정치 원리에 입각한 국가의 효시를 이루면서 그러한 원리로 세계를 통합고자 했던 미국체제를 배제하고서는 설명할 수 없는 역사적 현상입니다.

미국체제의 다른 한 기둥은 세계의 자유무역입니다. 이를 위해 1947년까지 IMF[국제통화기금]와 GATT[관세 및 무역에 관한 일반협정]가 만들어졌습니다. 그런데 이 두 국제기구는 1950년대까지 제대로 작동하지 못합니다. 그도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세계의 모든 국가가 미국에 맞서 자유무역을 할 정도로 경쟁력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모든 국가는 미국과의 무역에서 적자였고, 이에 미국은 비경제적인 논리로, 곧 원조의 형태로 달러를 국제사회에 살포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것은 냉전의 논리와 깊이 결부되어 있었지요. 그러다가 독일, 일본 등 서방 국가들이 미국과 자유무역을 할 만큼 경쟁력을 갖추게 되는 것은 대개 1958년부터입니다. 드디어 1961년부터 GATT 제6차 케네디라운드가 펼쳐지면서 세계 자유무역체제가 본격적인 기치를 올리지요. 다 잘 아시는 대로 대한민국의 기적적인 경제성장이 개시되는 것도 바로 그 케네디라운드라는 운동장에서였습니다.

그러니까 1945년 8월의 해방이란 역사적 사건은 한국인들에게 정치적으로 민주주의와 경제적으로 시장경제를 자신의 능력으로 추구해 볼 수 있는 국제적 조건으로서 이른바 미국체제가 한반도의 남쪽에 들어선 글로벌한 사건이었습니다. 보장된 것은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모든 것이 짙은 안개 속의 새벽길처럼 불확실해보였습니다. 아니 불가능해 보이기도 했습니다. 역사의 업보랄까, 분단과 전쟁이라는 커다란 시련이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이제부터 그 건국사의 이야기로 들어갑니다.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