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3]-5 대전환

[3] 조선왕조는 왜 망하였나  [3]-5 대전환
20세기의 한국사는 전통 왕조와 문명에 대한 이러한 시각 조정이 전제될 때 비로소 그 역사적 의의가 제대로 이해될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20세기의 한국사는 나라를 빼앗겼다가 독립운동으로 다시 나라를 되찾았던 역사만이 아닙니다. 그것보다는 문명사의 일대 전환이 있었던 겁니다. 중국문명권에서 이탈하여 서유럽문명권으로 편입된 역사가 20세기 한국의 역사입니다. 유교문명권에서 기독교문명권으로, 대륙농경문명에서 해양상업문명으로의 일대 전환이 있었던 겁니다. 지금까지 한국의 역사학은 세계적 수준에서 보면 너무나도 자명한 이 같은 관점을 무슨 영문인지 우리의 근·현대사에 적용하는 데 그렇게도 망설여 왔습니다. 문명사의 대전환을 직접 강요한 세력이 원래 같은 문명권에 속했던 일본이어서 쉽게 알아차리기 어려워서 그랬던가요. 아니면 섬나라 오랑캐라고 가볍게 여기던 일본에 당한 자존심의 상처가 너무 깊었던 것일까요. 제가 보기에 ‘선량한 주인론’의 문화적 민족주의는 이런 식의 마음의 병을 어루만지는 자위행위에 불과합니다. 지금부터는 20세기의 한국사를 일본과의 관계로만 국한된 좁은 시각에서 벗어나 문명사의 대전환이라는 넓디넓은 시각에서 다시 바라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면 모든 것이 달리 보입니다. 그렇게 과거를 훌훌 털고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그것이 해방전후사의 재인식을 위한 기본 전제입니다.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