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3]-4 중화제국의 국제질서

[3] 조선왕조는 왜 망하였나  [3]-4 중화제국의 국제질서


청조 중화제국의 구조

청조 중화제국의 구조

조선왕조를 둘러싼 국제질서도 크게 보면 같은 원리에 기초하였습니다. 오늘날의 세계와 같은 평등한 주권국가끼리의 국제질서가 있었다고 생각하면 큰 착각입니다. 19세기까지 동아시아와 동남아시아에는 중국이 중심이 된 중화제국이란 국제질서가 존재하였습니다. 이 국제질서에서 성리학이 이야기하는 하늘을 직접 대변하는 존재는 중국의 천자(天子)였습니다. 나머지 모든 나라의 왕은 천자를 통해 간접적으로 하늘과 관계를 맺는 식이었습니다. 천자가 다스리는 중국은 나라라 하지 않고 천하(天下)라 하였습니다. 그 천하는 한족들이 사는 지역이 한가운데 중심을 이루는 가운데 3겹의 동심원이 둘러싼 형태였다고 설명되고 있습니다. 그 바깥 고리는 동북·몽골·신강·티베트로 이루어진 이른바 번부(藩部)였습니다. 대개 이 고리까지가 오늘날의 중화인민공화국을 이루고 있지요. 다음의 바깥 고리는 조선과 베트남과 같은 조공국(朝貢國)이었는데 열둘 정도가 있었습니다. 이들 나라는 이후 제국주의의 침입을 맞아 중화제국에서 분리된 부분에 해당합니다. 맨 바깥의 고리는 호시(互市)라 하여 중국과 평등하게 교역하는 일본이나 로마 등 서유럽의 먼 나라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이렇게 천자의 덕화가 미치는 정도와 형식에 따라 동심원적 질서를 취하는 것이 천하로서 중국의 개념이었지요. 그 속에서 나라[國]라 하면 중국이 아니라 천자로부터 책봉을 받고 조공을 바치는 제후(諸侯)의 조정을 의미하였지요.

15세기 이후 조선왕조의 지배자들은 이러한 중화제국의 질서를 수용하였습니다. 왕이 바뀔 때는 천자로부터 책봉을 받았는데, 그것은 조선의 왕이 누린 움직일 수 없는 권위의 기초였습니다. 그 대가로 조선왕조는 1년에 4~5차례 중국에 조공을 위한 사신단을 파견하였습니다. 조선왕조가 자주독립하고 번영을 누린 것은 다름 아니라 이러한 중화제국의 국제질서 속에서였지요. 오늘날과 판이한 국제질서의 이러한 역설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면 조선왕조의 역사를 온전하게 이해할 수 없습니다. 전장에서 소개한 기자정통설은 그러한 국제질서를 뒷받침한 역사관입니다. 17세기 이후가 되면 같은 오랑캐 출신인 여진족이 청 제국을 세웁니다. 그러자 조선왕조의 지식인들은 소중화(小中華)라 하여 세계문명의 중심이 조선으로 옮겨왔다고 믿었습니다. 소중화 사상은 18세기 후반 중국의 발전상이 알려지면서 많이 후퇴하였습니다. 그런 가운데 역설적으로 중화제국의 국제질서에 관한 전통적인 감각만큼은 더욱 공고해진 채로 끝까지 뻗쳤던 셈이지요.

조선왕조의 시대를 이렇게 넓은 시각으로 바라보면, 조선왕조가 망한 원인과 그 역사적 의미가 어렵지 않게 이해됩니다. 조선왕조가 망한 것은 왕과 양반의 조정으로서 나라가 망한 것이지요. 백성의 나라는 아니었습니다. 동시에 중화제국의 질서 속에서 위치한 한 제후의 나라가 망한 것이지요. 그리고 그런 나라가 망한 것은 그런 국가관과 국제질서의 감각을 해체할 만한 지성의 창조적 변화가 그 나라에서 생겨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것들은 너무나 단단한 갑옷과 같았습니다. 견갑(堅甲)으로 둘러싸인 전통문명은 보기에 따라 무척이나 아름답지요. 그러나 그에 현혹되어서는 곤란합니다.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