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한국인을 죽이고 싶다" VS "밤낮없이 글읽는 조선" [세상사람의 조선여행]

 Category : 【 전재 기사 】 Tag :
<세상 사람들의 조선여행>은 ‘세상 사람들’의 ‘조선’에 대한 평가를 모아뒀다.

잭 런던이라는 미국인은 “백인 여행자가 처음으로 한국에 체류할 경우 처음 몇 주 동안은 기분 좋은 것과는 영 거리가 멀다. 만약 그가 예민한 사람이라면 두 가지 강력한 욕구 사이에서 씨름하며 대부분의 시간을 보낼 것이다. 하나는 한국인을 죽이고 싶은 욕구이며, 또 하나는 자살하고 싶은 욕구다”라고 자기 책에 썼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나라면 첫번째 선택을 했을 것”이라고 했단다. 런던이 조선에 머문 기간은 1904년 2월 7일경부터 그해 5월 1일까지, 불과 4개월이었다.

런던이 약자 보호에 관심이 많은 당대의 대표적인 좌파 지식인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다른 이방인들의 평가가 어떠했을 지를 짐작할 만 하다. 살인 욕구 운운까진 아니었지만, 이런 식의 한국인 비하는 드물지 않았다. 게으르다, 겁많다, 약자에 강하다 등이 대체적인 평가였다고 한다.

한마디로 자기네들의 기준에 따라 한국을 재단하고 평가했던 것이다. 비유럽, 비기독교는 낙후, 불결, 미개, 야만으로 등치됐다. 산업혁명 이후 거둔 물질적 성공이 이런 인식을 가능하게 했을 것이다.

서양인들 대부분이 일제의 통치를 긍정했던 것도 같은 맥락에서 이해할 수 있다. 일제의 지배가 한국의 발전을 가능하게 하리라 본 것이다.

하지만 이들의 평가가 가진 ‘피상성’은 당대 세계에서 한국의 위상을 여실히 보여준다. 우리들 스스로야 문화민족임을 자부했지만 당시의 시점에서 세계 속의 조선, 조선민은 미개한 나라이며 다른 민족의 지배를 통해서만 발전이 가능한 존재였을 뿐이다.

한국이 세계, 특히 서양과 본격적인 접촉을 시작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우리의 출발점을 가늠해 볼 수 있다.
[출처] "한국인을 죽이고 싶다" VS "밤낮없이 글읽는 조선"-<세상사람의 조선여행>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