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조선을 사랑한 일본인’...아사카와 다쿠미, 旧 조선민족미술관

 Category : 【 전재 기사 】 Tag :

아사카와 다쿠미 ‘조선을 사랑한 일본인’

아사카와 다쿠미 ‘조선을 사랑한 일본인’

서울 중심부의 광대한 부지 안에 눈부시게 화려한 궁전이 늘어선 조선왕조의 왕궁, 경복궁. 그 일각에 있는 집경당(緝敬堂)과 함화당(咸和堂)은 식민지 시대에 조선 총독부의 임업시험장에 근무하면서 조선민예를 연구했던 일본인, 아사카와 다쿠미(浅川巧)가 그의 형인 노리타카(伯教), 친구인 야나기 무네요시(柳宗悦)와 함께 창설한 '조선민족미술관'으로 사용된 건물이다.

▽정열의 결정
1924년 4월에 개관한 미술관은 한반도 사람들이 일상 생활에 사용하는 공예품들을 모아 전시했다. 야나기 무네요시가 부인이자 유명한 성악가인 가네코(兼子)의 도움을 받아 자금을 모았으며, 전시품의 수집 및 운영은 다쿠미 등이 중심이 됐다. 조선의 문화와 사람을 깊이 사랑한 그들의 정열이 맺은 결정이었다.

미술관이 경봉국 건물을 사용할 수 있었던 것은 야나기 무네요시가 조선총독이었던 사이토 마코토(斎藤実)의 힘을 빌렸기 때문이다. 한국에서는 "이 미술관의 배후에는 조선총독부가 있었다"는 비판이 일고도 한다. 그러나 한국공예협동종합의 문옥배(63세) 전무이사는 "당시 조선 공예를 계승, 보존하려는 사람이 거의 없는 상태였다. 다쿠미는 지금 기록해 두지 않으면 영원히 사라질지도 모른다는 심정이었을 것이다"라며 "다쿠미 등이 없었더라면 미술관은 설립되지도 못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산림녹화에 공헌
일본의 영림서(営林署)에 근무하던 다쿠미는 아버지처럼 따르던 7살 위의 형 노리타카를 따라 1914년 한반도로 건너갔다. 한국병합 후 4년밖에 지나지 않은 시기, 신천지였던 한반도로 향하는 일본인이 급증하던 때였다. 다쿠미는 임업시험장 고용원으로서 묘목을 기르는 등의 연구를 했으며, 수목의 씨앗을 뿌려 그 해 중으로 발아시키는 '노천매장 발아촉진법(露天埋蔵発芽促進法)'을 개발했다.

당시 사람의 힘으로 수목의 씨앗을 발아시키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기 때문에 "노천매장법은 양묘(養苗) 역사상 가장 획기적인 성과. 피폐해진 한국의 땅을 부흥하고 녹화하는 사업에 크게 공헌했다"고 한국 국립산림과학원의 김석권(57세) 산림생태연구과장은 다쿠미의 업적의 위대함을 강조한다.

아사카와 다쿠미

 아사카와 다쿠미가 시험재배한 소나무 앞에 선
  한상배=서울 시내 국립산림과학원

▽다쿠미의 소나무
다쿠미는 임업에 전력을 다하는 한편으로 도자기에 관한 형의 연구・조사를 돕던 중 조선 민예의 아름다움에 이끌리기 시작했다. 유창한 조선의 말로 사람들과 어울렸으며, 그들과 같은 민족 의상을 즐겨 입고, 누구도 차별하지 않는 태도로 일관했다.

"출장 간 곳에서 구걸하는 청년을 보면 관공서로 데려가 일을 주라고 부탁했다. 봉급은 결코 풍족하지 않았지만, 많은 고학생을 금전적으로 지원했다" 국립산림과학원의 직원이었던 한상배(74세)는 다쿠미와 함께 일했다는 부친과 선배로부터 들었던 이야기를 기쁜 듯 소개했다.

다쿠미가 1931년 4월 급성폐렴으로 40세의 젊은 나이에 요절하자 마을 사람들이 이별을 고하고자 일제히 몰려들었으며, 출관시 관을 짊어지는 역할을 맡겠다는 사람이 줄을 지어 헤아릴 수 없을 정도였다고 한다.

다쿠미가 세상을 떠난 지 80년이 지났다. 옛 산림과학원을 방문하면 본관 현관 앞에 다쿠미가 시험 재배한 소나무가 한국전쟁의 피해를 면해 높이 25미터의 거목으로 자라 늠름한 가지를 뻗치고 있다. 그곳에서 가까운 망우리 기지에 있는 다쿠미의 묘에 직원들의 모금으로 세워진 기념비에는 "한국의 산과 민예를 사랑하고, 한국인의 마음속에 살다간 일본인, 여기 한국의 흙이 되다"라고 새겨져 있다.
출처 : ‘조선을 사랑한 일본인’...아사카와 다쿠미, 旧 조선민족미술관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