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 근대사 현대사 [목차]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읽기 칼럼] 한반도와 일본

4-3 입헌 국가(立憲國家)의 출발  [읽기 칼럼] 한반도와 일본
[ 일본의 독립과 한반도 ]
동아시아의 지도를 살펴보자. 일본은 유라시아 대륙에서 조금 떨어져 바다에 떠 있는 섬나라이다. 이 일본을 향해 대륙으로부터 팔이 하나 있는 것처럼 한반도가 튀어나와 있다. 이와 같은 양국의 지리적 관계는 오랜 역사상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고래로 한반도로부터는 중국 등의 선진 문물이 일본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동시에 일본의 안전을 위협하는 세력이 한반도에 미친 적도 있었다. 일본은 중국과 한반도의 동향에 주의를 기울여야만 했다. 일본이 고대 율령 국가를 형성한 것도 동아시아 속에서 자립하기 위한 것이었다.

가마쿠라(鎌倉) 시대에 원구(元寇 역주: 일본에 침략한 원)의 거점이 된 것도 한반도였다. 반대로 도요토미 히데요시(豊臣秀吉)가 한반도에 대군을 보낸 적도 있었다. 에도(江戶) 시대에는 쓰시마번(對馬藩)을 통해 도쿠가와 막부와 조선의 양호한 관계가 계속되었다.

[ 조선의 근대화와 일본 ]
메이지 신정부는 정권 수립 후, 곧 조선과 국교를 맺고자 했다. 그러나 중국의 청조에 조공을 하고 있던 조선은 외교 관계를 맺을 것을 거절했다. 조선을 개국시킨 1876(메이지9)년의 일조수호조규(日朝修好條規)는 그 제1조에서 「조선국은 자주국」임을 표명했다. 이는 청조의 영향으로부터 조선을 분리하고자 하는 의도였다.

청조 이상으로 위협적인 대국은, 부동항을 찾아 동아시아에 눈을 돌리기 시작한 러시아였다. 러시아는 1891년 시베리아 철도 건설에 착수하였고, 그 위협은 물밀듯이 닥쳐왔다. 한반도가 동방으로 영토를 확대해 나가고 있는 러시아의 지배에 들어가면 일본을 공격하기에 알맞은 기지가 되므로, 섬나라 일본은 자국의 방위가 어려워질 거라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일본은 조선이 개국한 후, 근대화를 시작한 조선의 군제 개혁을 도왔다. 조선에서도 시찰단이 찾아와서 메이지유신(明治維新)의 성과를 배우고자 했다. 조선이 다른 나라에 침범되지 않는 것은 일본의 안전 보장을 위해서도 중요했다.

[ 조선을 둘러싼 일청(日淸) 대립 ]
한편 청(淸)은 동아시아 정세를 다른 시각으로 파악하고 있었다. 1879년, 오랫동안 청에도 조공을 해 온 류큐(琉球, 역주: 지금의 오키나와)가 오키나와현(沖繩縣)이 되어 일본 영토로 편입된 것은 청조에게 큰 충격이었다. 그 후 청불(淸佛)전쟁에서 패하자, 또 하나의 조공국 베트남이 프랑스 지배 아래 들어갔다. 조공국이 잇따라 줄어드는 것은 황제의 덕의 쇠잔을 의미하며, 중국을 중심으로 하는 동아시아의 질서가 붕괴되는 위기를 나타내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청은 마지막 유력한 조공국인 조선만은 잃지 않고자, 일본을 적으로 간주하게 되었다. 일본이 일청∙일노라는 두 개의 전쟁을 하게 된 배경에는 이와 같은 동아시아의 국제 관계가 있었다.

57 청일전쟁 (日淸戰爭)

4-3 입헌 국가(立憲國家)의 출발  57 일청전쟁(日淸戰爭)

[김옥균] 문명개화파의 선구자

김옥균 (1851-94년) 갑신사변 후
일본으로 도피했지만, 후에 중국
상하이(上海)에서 암살되었다.

[ 조선을 둘러싼 일청의 항쟁 ]
일본은 조선이 개국한 후, 그 근대화를 돕기 위해 군대 제도의 개혁을 지원했다. 그러나 1882년 개혁에서 밀려나 냉대받는 데 불만을 품은 일부 조선 군인의 폭동이 발생했다 (임오군란). 청은 이에 편승하여, 수천의 군대를 파견하여 즉각 폭동을 진압함으로써 일본의 영향력을 약화시켰다.

1884년에는 일본의 메이지유신을 본떠 근대화를 추진하고자 한 김옥균의 쿠데타가 일어났는데, 이 때도 청의 군대는 이를 진압했다 (갑신정변). 조선에서의 청과의 싸움에 두 번 패배한 일본은 청과의 전쟁을 예상하여, 급속히 군비를 확장하여 마침내 거의 대등한 군사력을 갖추기에 이르렀다.

[ 일청전쟁(日淸戰爭)과 일본 승리의 원인 ]
1894(메이지 27)년 조선 남부에서 갑오농민전쟁(甲午農民戰爭)이라는 폭동이 일어났다. 농민군은 외국인과 부패한 관리를 추방하고자 하였으며, 한때는 조선반도의 일부를 제압할 정도였다. 미미한 병력밖에 갖추지 못한 조선 왕조는 청에 진압을 위한 출병을 요청했는데, 일본도 청과의 합의를 구실로 군대를 파견하여(*1) 일청 양군이 충돌하여 일청전쟁이 시작되었다.

전쟁터는 조선 외에 만주(중국 동북부) 남부 등으로 확대되었고, 일본은 육상 전투에서도, 해상 전투에서도 청을 제압하여 승리했다. 일본의 승리 원인으로는 신병기의 장비와 더불어 군대가 훈련과 규율에서 우세했던 점을 들 수 있는데, 그 배경에는 일본인 전체의 의식이 한 국민으로 뭉쳐져 있었다는 사실이 있다.

(*1) 1885(메이지 18)년, 일청 양국이 조선에 출병할 때에는 사전에 서로 통지한다는 조약이 양국간에 체결되어 있었다.

사진: 붙잡힌 갑오농민전쟁의 지도자(중앙)

[ 시모노세키조약(下關條約)과 삼국간섭(三國干涉) ]
1895(메이지 28)년, 일청 양국은 시모노세키조약을 체결하고, 청은 조선의 독립을 인정함과 동시에 일본 정부의 재정 수입의 약 3배에 해당하는 배상금 3억 엔(2억 냥[兩, 역주: 중국의 구식 은화 단위])을 지불하고, 랴오둥 반도(遼東半島)와 대만 등을 일본에 양도했다.

「잠자는 사자」라 불리며 그 저력으로 주위를 두렵게 했던 청은 세계의 예상을 뒤엎고 신흥 국가 일본에 맥없이 패함으로써, 고대로부터 지속되어 온 동아시아의 질서는 붕괴되었다. 중국은 순식간에 열강 제국의 분할 대상이 되었다.

그러나 일본이 간단히 구미 열강과 대등해지는 것은 용납되지 않았다. 동아시아에 야심을 품은 러시아는 독일, 프랑스를 움직여 강력한 군사력을 배경으로 랴오둥 반도를 청에게 반환하도록 일본에 압력을 가했다. 이것을 삼국간섭이라 한다. 청은 물리쳤지만, 혼자 힘으로 삼국에 대항할 힘을 갖지 못한 일본은 어쩔 수 없이 일정액의 환부금과 교환하여 랴오둥 반도를 돌려주어야만 했다. 일본은 중국 고사에 있는 「와신상담」(*2)을 모토로 관민이 일치단결하여, 러시아에 대항하기 위해 국력의 충실에 힘쓰게 되었다. (*3)

(*2) 장작 위에서 잠으로써 몸을 고통스럽게 하고, 쓸개를 핥으며 복수를 잊지 않으려는 중국의 고사성어.
(*3) 그 때문에 국내 정치에서는 정부와 정당이 협력하게 되었다. 오쿠마 시게노부(大隈重信)와 이타가키 다이스케(板垣退助)가 헌정당(憲政黨)을 창립하고, 1898(메이지 31)년 처음으로 정당원이 총리대신이 된 오쿠마 내각이 탄생했다. 그 후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는 스스로 총재가 되어 입헌정우회(立憲政友會)를 결성했다.

<시모노세키조약>
제1조 조선이 완전한 자주독립국을 인정하며, 조선에서 청나라에 대한 조공 헌상 전례 등은 영원히 폐지한다.
제4조 청국은 일본 제국에 배상금 2억 냥을 지불한다.

58 러일전쟁 (日露戰爭)

4-3 입헌 국가(立憲國家)의 출발  58 일노전쟁(日露戰爭)
[ 일영동맹(日英同盟) ]
삼국간섭 후 일본은 동맹을 러시아와 맺어야 할지, 영국과 맺어야 할지 선택을 해야 하는 상황에 몰려 정부 내에서도 의견이 대립되었다. 논쟁의 초점은 러시아에 대한 시각의 차이였다. 러시아는 1900년에 중국에서 일어난 의화단사건(義和團事件)(*1)을 구실로 만주(중국 동북부)에 2만 명의 병사를 보내 그대로 눌러앉아 있었다. 러시아가 만주에 머물며 조선반도로 나오지 않도록 러시아와 타협이 이루어질지가 최대 쟁점이었다. (*2)

논쟁의 결착을 낸 것은 외교관인 고무라 주타로(小村壽太郞)가 제출한 의견서였다. 그것은 일노와 일영 어느 쪽 동맹이 일본의 국익이 될까를 논한 것으로, 일영동맹을 맺어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었다. 고무라 의견서는 정부의 방침으로 채택되었고 그것을 바탕으로 교섭한 결과, 1902(메이지 35)년 일영동맹이 체결되었다. 일영동맹은 그 후 20여 년 동안 일본의 안전과 번영에 크게 도움이 되었다. (*3)

(*1) 의화단은 향촌(鄕村)의 자위 조직을 기반으로 해 중국 전통 종교의 흐름을 따르는 조직으로, 외국인을 배척하여 선교사나 외교관을 살해하고, 베이징(北京)의 각국 공사관을 포위했다. 이에 대해 영국·러시아 등 구미 여러 나라와 일본을 포함하는 8개국이 군대를 보내 진압했다.
(*2) 이 구상은 만한교환론(滿韓交換論)이라고 하며,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 등이 주창했다.
(*3) 당시 영국은 동아시아에 대한 러시아의 세력 확대를 우려하고 있어서 이 동맹은 영국에게도 의미가 있는 것이었다.

<일영동맹의 이점(고무라 의견서로부터)>
1 아시아에 있어서 영국의 목적은 영토 확장이 아니라 현상 유지와 통상 이익이며, 영국과 동맹을 맺으면 러시아의 야심을 제지하여 비교적 오랫동안 동양의 평화를 유지할 수 있다.
2 따라서 일영조약은 평화적, 방위적인 것으로, 국제 여론에서도 지지를 받을 수 있다.
3 영국과 동맹을 맺으면 청국은 더욱더 일본을 신뢰하게 되어, 일본의 이익을 증진한다.
4 한국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다른 강국과 동맹을 맺어, 러시아가 어쩔 수 없이 일본의 뜻에 따르게 하는 수밖에 없다. 영국은 동맹을 맺기에 가장 적당한 나라이다.
5 영국과 동맹을 맺으면, 일본 경제에 대한 국제적 신용을 높일 수 있다. 또한 영국인은 동맹국의 공통 이익이라는 점에서 일본에 재정상, 경제상의 편의를 도모하게 될 것이다.
6 일본의 입장에서 대영제국과 시베리아의 통상상의 가치는 비교가 되지 않는다.
7 러시아 해군은 영국 해군보다 약해서 대항하기가 수월하다.

러일전쟁

러일전쟁의 풍자화

[ 일노개전(日露開戰)과 전쟁의 향방 ]
일본의 10배의 국가 예산과 군사력을 가진 러시아는 만주의 병력을 증강하여 조선 북부에 군사 기지를 건설하였다. 그것을 그대로 보고만 있다가는 러시아의 극동 지역의 군사력이 일본이 겨룰 수 없을 만큼 증강될 것이 분명했다. 정부는 시기를 놓칠 것을 걱정하여 러시아와 전쟁을 시작할 결의를 다졌다. 1904(메이지 37)년 2월, 일본은 러시아 군함에 공격을 가하여 일노전쟁을 개시했다. 전쟁터가 된 것은 조선과 만주였다. 1905년, 일본 육군은 고전 끝에 뤼순(旅順)을 점령했고 봉천회전(奉天會戰)에서 승리했다.

러시아는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 발트해로부터 발틱 함대를 파견했다. 함대 중 38척이 아프리카의 남단을 우회, 인도양을 횡단하여 약 7개월에 걸쳐 일본해에 도착했다. 이를 맞아 싸운 일본의 연합 함대는 도고 헤이하치로(東鄕平八郞) 사령장관의 지휘 아래 병사들의 높은 사기와 뛰어난 전술로 발틱 함대를 전멸시켜, 세계의 해전사에 남을 경이로운 승리를 거두었다. (일본해해전[日本海海戰])

[ 세계를 바꾼 일본의 승리 ]
일본해해전에서 승리했을 때, 일본은 이미 외국으로부터의 빚과 국채로 마련한 국가 예산의 8년 분에 해당하는 군사비를 전부 써 버린 상태였다. 장기전이 되면 러시아와의 국력 차이가 드러나, 형세가 역전될 것이 명백했다. 미국 대통령 시어도어 루스벨트는 일본에 가장 유리한 시기를 골라 일노 간의 강화를 중개했다. 미국의 포츠머스에서 열린 강화회의 결과 1905(메이지 8)년 9월 포츠머스조약이 맺어졌다.

이 조약에서 일본은 한국(조선)(1897년, 조선은 국호를 대한제국으로 바꾸었음)에 대한 일본의 지배권을 러시아에게 인정하게 하고, 중국의 랴오둥 반도 남부(후에 일본은 관동주[關東州]라 부름)의 조차권(租借權)을 취득하였으며, 남만주에 러시아가 건설한 철도의 권익을 양도받고 남가라후토(南樺太, 역주: 남부 사할린) 영유를 인정시켰다. 한편 배상금을 얻지 못했기 때문에, 전쟁을 계속하려고 해도 국력이 한계에 달해 있다는 사정을 모르는 국민 중 일부는 이를 불만삼아 폭동을 일으켰다. (히비야화공사건)

일노전쟁은 일본의 생존을 건 전쟁이었다. 일본은 이 전쟁에서 승리하여 자국의 안전 보장을 확립했다. 근대 국가로서 태어난 지 얼마 안 되는 유색 인종의 국가인 일본이, 당시 세계 최대의 육군 대국이었던 백인 제국 러시아를 이긴 것은 식민지가 되어 있던 민족에게 독립의 희망을 주었다. (*1) 그러나 한편으로 황색 인종이 장래에 백색 인종을 위협할 것을 경계하는 황화론(黃禍論 *2)이 구미에 확산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1) 유럽에서도 오랜 세월 러시아 제국에게 억압받고 있던 핀란드, 폴란드, 터키 사람들은 일본의 승리를 열렬히 환영했다.
(*2) 일청전쟁 후 이미 독일 황제 빌헬름 2세 등이 주장한 바 있다.

그림: 구미에서 본 일노전쟁 프랑스 신문의 만화 삽화(1904년). 거인 러시아에 도전하는 일본인을 온 세계의 사람들이 지켜보고 있다. 당시에는 모두가 러시아의 승리를 믿고 있었다.

<일노전쟁과 독립에 대한 자각>
「일본이 러시아를 이긴 결과, 아시아 민족은 독립에 대한 큰 희망을 품기에 이른 것입니다.」
(중국 혁명의 아버지 쑨원[孫文])

「만약 일본이 가장 강대한 유럽의 한 나라에 대해 승리를 거두었다고 한다면, 어째서 그것을 인도가 할 수 없다고 말할 수 있는가?」
(인도의 독립운동가이자 후일의 수상 네루)

「입헌제였기 때문에 일본은 위대해졌다. 그 결과 그처럼 강한 적과 싸워 이길 수 있었던 것이다.」
(이란의 시인 시라즈이)

「일본인이야말로 유럽에게 자신들의 분수를 깨닫게 한 유일한 동양인이다.」
(이집트의 민족 운동 지도자 무스타파 카밀)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