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조선왕조의 비극은 신분제를 끝까지 해체하지 못한 데 있다. 근대화에 가장 중요한 것은 사유재산제도의 확립.

 Category : 【 전재 기사 】 Tag : 이영훈
조선왕조의 비극은 신분제를 끝까지 해체하지 못한 데 있다
조선왕조는 신분제 사회였습니다. 주인에 의해 사고 팔리는 아주 열악한 처지의 인간들이 노비인데, 그 노비가 많을 때는 인구의 40%나 되었습니다. 18세기 이후 노비의 수가 줄긴 했지만 19세기에도 인구의 10%는 노비였습니다. 나머지 90%의 인간들은 양반과 상민으로 신분이 나뉘었습니다. 상민들은 사회적 차별을 받았고, 정치적 권리가 인정되지 않았습니다. 반상의 구분이 제도적으로 철폐된 것은 식민지시대입니다.

저는 조선왕조의 비극은 이 노비와 반상의 신분제를 끝까지 해체하지 못한 데 있다고 봅니다. 고종황제는 조선인에게 근대적 국민으로 권리를 부여하고 국방의 의무를 갖게 하는 국민 개병제도를 실시하지 않았습니다. “반상의 구분을 끝까지 지키는 것이야말로 진정한 개화의 길”이라고 고종은 말했습니다. 개병제도를 실시해 부국강병을 추구하게 되면 나라가 망하지 않죠. 그러나 조선왕조는 그런 개혁을 하지 못했어요. 근대적인 국민을 창출하지 못한 것입니다.

일제시대, 근대적 경제 개발이 일어나다
신분제 해방과 함께 일제시대의 상징적인 변화 중 하나는 근대적인 경제 개발과 성장입니다. 낙성대경제연구소에서 나온 『한국의 경제성장 1910~1940』이란 책을 보면 1910~1940년간 연간 평균 3.6% 정도 경제가 성장합니다. 동기간 인구증가율은 연평균 1.3%이니까 일인당 실질소득은 연평균 2.4% 증가한 셈입니다. 이 같은 성장률은 같은 기간 주요 자본주의 국가가 정체와 위기의 시대였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높은 수준이었습니다. 그리고 경제성장에 따라 1차산업 농업의 비중이 줄고 2차산업 공업의 비중이 증가하는 산업구조의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19세기 조선왕조 양반은 ‘면허받은 흡혈귀’
어떻게 하여 이 같은 경제성장이 가능하게 되었을까요. 경제성장에는 여러 가지 요인이 있습니다만, 저는 식민지기와 같은 체제의 전환기에는 사유재산제도의 확립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사유재산제도가 성립해 있지 않으면 누구도 저축을 하려하지 않습니다. 언제 누가 와서 강제로 빼앗아 갈지 모르니까요. 또 누구도 투자를 하려 하지 않지요. 투자의 과실이 자기 것이 된다는 보장이 없으니까요. 실제 오늘날 아프리카나 남미의 여러 나라가 좀처럼 경제성장의 궤도에 올라서지 못하고 있는 가장 중요한 이유도 사유재산제도의 미비에 있는 것으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그 비슷한 상황을 19세기 조선왕조를 찾은 많은 외국인이 이야기했습니다. 예컨대 청일전쟁 이후 한반도를 두루 여행한 저명한 지리학자 이자벨라 비숍(Isabella B. Bishop) 여사는 당시의 지배계급 양반을 가리켜 ‘면허받은 흡혈귀’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만큼 일반 민중들은 양반관료의 자의적 수탈의 대상으로 무방비상태에 있었습니다.

1912년 조선민사령으로 ‘사적 자유의 원칙’이 세워지다
한국사에서 유․무형 재산의 포괄적인 범위에 걸쳐 사유재산제도가 성립하는 것은 1910년대 초의 일이었습니다. 1912년 일본의 민법이 이식되면서부터죠. 재산권에 관한 근대 민법의 기본 원리는 다음의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소유권 절대의 원칙’입니다. 소유권은 절대적이며, 국가도 이를 임의적으로 침해하거나 제한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둘째는 ‘계약자유의 원칙’입니다. 이는 재산권을 양도하거나 처분함에서 소유자의 자유의사에 기초한 계약만이 법적으로 유일하게 유효하다는 것입니다.

이 두 가지 원리를 보장하기 위해 민법은 모든 재산권은 국가가 정한 법에 따라 등기되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그에 맞추어 1912년 ‘조선부동산등기령’이 공포됩니다. 그보다 앞서 1910년에는 ‘특허법 등을 조선에 시행하는 건’이 공포되어 일본에서 시행 중인 특허법, 의장법(意匠法), 실용신안법(實用新案法), 상표법, 저작권법이 조선에도 시행되었습니다. 그렇게 무형의 지적재산에서도 사유재산제도 성립하였습니다.

이렇게 재산제도를 정비한 다음 일제는 조선과 일본을 하나의 단일 시장으로 통합하였습니다. 1920년까지 사치품 몇 개를 제외하고 대부분의 관세가 폐지되었습니다. 그렇게 상품과 자본이 오가는 데 장애가 없어졌습니다. 요사이 말로 FTA (자유무역협정)가 완벽하게 이루어진 것이지요. 그에 따라 두 지역 간의 수출입 무역이 크게 늘었습니다. 그리고 많은 자본이 일본에서 건너와 조선의 농토를 개간하고 수많은 공장을 세웠습니다. 그렇게 식민지의 경제성장을 이끈 요인은 일본의 시장과 투자였습니다.
전문 : [이영훈 교수와 역사대담]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