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학교에서 배우지 않는 일제강점기의 실상

외국인 시각에서 바라본 식민통치

 Category : 【 전재 기사 】 Tag : 외국인
“수많은 자료를 수집하고 조사한 끝에 필자는 이전의 왕조시대 및 같은 민족으로부터 지배를 받았던 그 어느 때보다 식민지배를 받고 있는 지금 한국의 통치가 훨씬 더 잘되고 있다고 판단한다.”

보통의 한국인들이 읽는다면, 동의하고 싶지 않은 내용이 많은 책이다. 그러나 1900년을 전후해서 극동의 식민통치를 연구했던 미국의 행정학자가 실증 자료를 바탕으로 본 일본의 식민정책은 그 나름의 의미를 갖고 있다. 저자는 우리들의 상식이나 역사 지식과 달리 1920년을 전후해 “한국 국민의 전반적인 생활여건이 놀라울 정도로 성장함으로써 한국이 눈에 띄게 번영하고 있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이 책은 과연 우리가 배운 진실이 어느 정도 객관적인 자료에 의해 뒷받침될 수 있는가를 제시하고 있다. 오늘날 우리 사회의 기초가 되는 행정조직에서부터 예산제도에 이르기까지 일제가 어떻게 주관하고 도입했는지가 낱낱이 소개되고 있다.

한 가지 흥미로운 사실은 1918년 한국의 보통학교 수는 466개였다. 이 숫자는 1922년이 되면 890개로 늘어나고 정부지출 역시 183만5000엔에서 1330만9000엔으로 8배나 늘어난다. 1918년을 기준으로 교육비 가운데 10%를 한국인들이 부담하고 나머지는 정부보조금으로 충당했다고 한다. 조선총독부가 ‘최소 세 개 면당 학교 하나씩’을 기준으로 학교 증설을 추진한 점이 인상적이다. 가혹한 일제 치하라는 주장과 동시에 이 같은 통계자료에도 눈길을 줄 필요가 있다.

조선시대 감옥

조선시대 감옥

감옥행정에 대한 자료 역시 흥미를 끄는데 구한국 정부의 감옥을 이렇게 평한다.
구한국 정부에서 감옥은 대다수 동양 국가들의 감옥과 마찬가지로 설명하기 힘들 만큼 끔찍하다. 위생 설비가 부족했고 수감자에 대한 극심한 학대는 흔한 일이었으며 초만원 상태는 거의 믿을 수 없을 지경이었다.”

한편 일제 치하에 들어간 이후의 감옥 상황을 두고 저자는
“매년 감옥이 늘어나고 여건이 개선된 결과 적어도 대형화된 감옥은 다른 나라의 감옥에 필적할 만했고, 미국 내 대부분의 감옥보다 훨씬 나은 상태였다”고 지적한다.
전문 : [매경이코노미 제1503호(09.04.29일자) 기사]
원저 : THE NEW KOREA by Alleyne Ireland 1926

식민지시기를 제외시키고, 조선 후기로부터 자본주의의 기원을 찾으려는 시도는 타당한 것인가?

 Category : 【 전재 기사 】 Tag : 외국인

제국의 후예

‘제국의 후예’

식민지시기를 제외시키고, 조선 후기로부터 자본주의의 기원을 찾으려는 시도는 타당한 것인가? 전적으로 한국사의 내부에서 발전 요인을 찾으려는 주장은 설득력이 있는가? 역사적 실제는 이러한 주장을 충분히 뒷받침하고 있는가? 라는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일제하 전라북도 고창 출신 김성수·김연수 일가와 경성방직의 성장에서 한국자본주의의 기원을 찾고 있는 책이다.

저자는 내재적 발전론처럼 일본이 침략하지 않았더라면 어떤 일이 일어날 수도 있었을까를 상상하지 말고, 일본의 침략으로 실제로 일어난 일을 살펴보자고 제안하며 그 표본을 경성방직으로 삼았다. 중소 직포업체로 출발한 경성방직이 일본 제국주의의 지원과 협력으로 만주와 중국 본토에서까지 사업을 펼치는 대기업으로 성장하는 눈부신 발전과정에서, 현대 한국 자본주의의 원형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에커트는 한국에서 근대화의 기동력이 외부에서, 곧 일본제국주의에서 왔다고 주장한다. 그는 한국의 역사에서 실제로 일어난 일은 일본에 의한 근대화라는 것을 상기시킨다.

저자는 경성방직의 재정과 경영의 연구를 통해 식민지 환경 속에서 정부와 기업의 관계를 고찰한 후, 다음과 같은 결론을 얻었다. 식민지 조선에서 정부-기업 관계는 국가의 우위에서 이어졌으며, 조선 경제의 대일 의존성이 컸다. 이것은 정치적 조건에서 기인하는 것인데, 경성방직은 제품 판매를 위해 만주와 중국에서 일본 제국주의에 적극 협력하게 되었고, 일본 제국이 지속될수록 경방이 얻을 이익 역시 훨씬 더 커졌다. 요컨대 경성방직의 시장구조는 총독부정책과 거의 완전히 부합해 발전했다. 식민지 공업화의 진전과 더불어 한국인 자본가들은 경제적으로 번영했다.

저자 : 카터 J. 에커트 (Carter J. Eckert)
미국 워싱턴 주립대에서 일제하 경성방직과 고창 김씨가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85년 부터 하버드대 동아시아언어문화학과의 한국사 교수로 재직 중이다. 1993년 부터 하버드대 한국학연구소 소장으로서 한국학을 발전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으며 많은 제자를 길러냈다. 한국을 연구하는 외국인 학자 중 그가 남다른 것은 그가 한국의 언어, 문화, 역사에 능통하다는 점이다. 1969년 평화봉사단원으로 한국에 와서 1977년까지 8년간 머무르면서 공부한 것이다. 그 연구의 탁월한 힘은 상당 부분 여기서 비롯된다. 이 책《제국의 후예》로 미국 역사학회의 존 페어뱅크상을 수상했다.
출처 : 제국의 후예 : 고창 김씨가와 한국 자본주의의 식민지 기원 1876~1945

BBC 국제 여론조사

 Category : 【 전재 기사 】 Tag : 외국인


"Japan remains one of the most positively viewed countries worldwide. On average this year, 54 percent gave Japan a positive rating, while just 20 percent said its influence in the world was mainly negative."
출전 : BBC WORLD SERVICE http://www.globescan.com/news_archives/bbccntryview/backgrounder.html

외국인들 “한국인 반일 감정 지나치다”  반일 세뇌교육을 받은 어린 아이들의 정신세계.

 Category : 【 독도 】 Tag : 외국인
해외 누리꾼들 사이에서 한국인들의 반일감정이 지나치다는 비판이 제기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고 있다. 한국의 반응은 유독 과하다는 것이다. 한국의 반일감정은 서울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들이 이와 관련된 사진들을 블로그에 포스팅하면서 외국에 알려졌다. 이들이 옮긴 사진은 서울의 한 지하철역에 전시된 한국 초등학교 학생들의 반일 관련 그림들. 학생들이 수업시간에 그린 반일 그림들을 외국인들이 촬영해 해외에 전한 것이다.

이 그림을 본 외국인들의 반응은 한마디로 "너무 지나치다. 너무 많이 나갔다"로 압축된다. 무엇보다 외국인들은 공교육 수업에서 어린 학생들을 대상으로 반일교육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놀라움을 표시하고 있다. 독일에 유학 중인 폴란드인 빅토리아(26)는 "초등학생들은 대부분 선생님의 말을 듣고 판단력을 키워 나가는데 학교에서 이렇게까지 교육을 하는 것은 과한 것 같다"며 "한 나라에 대한 평가는 어린이가 자라면서 스스로 해야 할 일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독일 만하임 대학에서 경영학을 전공하는 막스(25)도 그림을 보며 "저런 교육이 어린 학생들에게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은 너무 심각해 보인다"고 말했다.

온라인상에서는 한국 교육에 대한 비판이 더욱 직설적이다. 현재 한국에 살고 있는 한 독일인은 자신의 블로그에 '한국 초등학교 미술시간의 반일운동'이라는 제목의 글을 남겨 한국 공교육을 꼬집었다. 그는 이 글에서 "한국 공교육에서 벌어지는 일은 미련하고, 무책임하고, 지나친 행동"이라고 힐난하는 한편, "한국의 교육시스템에는 분명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외국인들을 가장 경악케 하는 것은 한국 어린이들의 그림에 드러난 폭력성. 일본에 핵폭탄을 투하하는 그림, 피 묻은 칼로 일본을 위협하는 그림, 일본 지도를 한국인이 발로 누르고 있는 그림, 일본이 불타고 있는 그림 등이 그것이다. 이를 본 일부 해외 누리꾼들은 공교육현장에서 그토록 폭력적인 묘사가 허용되고 있는 사실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누리꾼 'Gradius-09'는 "이런 교육을 하는 선생님들의 행동은 정말 추하다"며 "대학생도 아닌 어린 학생들에게 이런 것들을 가르칠 수 있는가"라고 비난했다. 심지어 한국 초등학생들에게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는 누리꾼도 있다. 'lila'라는 누리꾼은 "이런 그림을 보라고 전시해 놓은 학생들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한국 초등학생들의 그림은 유럽 현지 대학생들 사이에서도 퍼지고 있다. '코믹한 나라의 그림 모음집'이라는 파일에 담겨 이메일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것. 심지어는 파티장 분위기를 띄우기 위한 장식 그림으로 사용되고도 있다. 놀림거리로 전락한 것이다. 상황이 이러하자 한국에 대해 '실망했다'는 외국인도 늘고 있다. 한 파티에서 이 그림을 봤다는 독일인 토슨(25)은 "한국이 저 정도밖에 안되는 나라인가"라며 실망을 표했다. 한 독일인 역시 자신의 블로그에서 "한국에 대해 정말 실망이다"며 "독일에서 저런 교육이 이루어진다면 정말 끔찍할 것"이라고 말했다.
출처 : 외국인들 "한국인 반일 감정 지나치다"
  일본에 핵폭탄을 투하하는 그림
drawings_war1.jpg

  피 묻은 칼로 일본을 위협하는 그림
drawings_stab2.jpg

  일본 지도를 한국인이 발로 누르고 있는 그림
drawings_stomping.jpg

  일본이 불타고 있는 그림
drawings_fire.jpg

drawings_art.jpg
drawings_boat_battle.jpg
drawings_bomb.jpg
drawings_bombing.jpg
drawings_crush.jpg
drawings_die.jpg
drawings_dog.jpg
drawings_flag_burn.jpg
drawings_flags.jpg
drawings_gangbeat.jpg
drawings_go_away.jpg
drawings_gun.jpg
drawings_hand.jpg
drawings_happy.jpg
drawings_happy3.jpg
drawings_liar.jpg
drawings_map.jpg
drawings_no_touch.jpg
drawings_photo.jpg
drawings_rabbit.jpg
drawings_sailormoon.jpg
drawings_shitty.jpg
drawings_sorry.jpg
drawings_stab.jpg
drawings_stab3.jpg
drawings_stomping2.jpg
drawings_surrender.jpg
drawings_tattoo.jpg
drawings_timeline.jpg
drawings_tp.jpg
drawings_volcano.jpg
drawings_war2.jpg
drawings_weather.jpg
drawings_win.jpg
drawings_ya.jpg

메인 콘텐츠
통계로 보는 일제시대 옛날사진 모음 친일파를 위한 변명 [목차](전문 게재) 대한민국 이야기 [목차](전문 게재) 동아일보 한국어로 번역된 일본 중학교 역사교과서 대한제국의 황실재정 독도 바로 알기 화해를 위해서_박유하(일부발췌) 근대사 연표 경향신문